마냥 신기해 모든게 좋았던 시골 어귀엔
맑은 시냇가의 반짝이는 작은 반딧불새로
뛰어 놀며 지칠줄도 모르는 그앤 바로 어린날 나의 모습인걸

꼬마야 내말 들어봐
지금처럼 맑은 그 웃음을 꽃잎에 담아봐
어느새 어른이 되면
달이 비춘 빛이 슬프면 언젠가 그리워할지도 몰라

그 소녈 보면 씩씩했던 나도 떨리는 내 맘
가만 바라보다 눈 마주치면 내 심장은 두근
행여 내 맘 들킬까 수줍음에 짓궂게도 장난만 친걸

꼬마야 내말 들어봐
자 울지말고 예쁜 그 사랑을 이곳에 채워놔
어느새 어른이 되면
지금처럼 순수한 마음 너무나 그리워질지도 몰라

동전에 행복하고 노는게 좋고 옷들을 더럽히고 혼이 나도
마냥 재밌고 그저 즐거워 친구만 있으면
I wanna love you...just like old days

꼬마야 내말 들어봐
늘 지금처럼 맑은 그 웃음을 꽃잎에 담아봐
어느새 어른이 되면
달이 비춘 빛이 슬프면

언젠가 꼬마가 어른이 되면
무서워하던 옆집 큰 개들을 귀여워하겠지
사랑이 또 찾아오면 다정하게 널 안아주며 어린 날 떠올리며 웃어보네 oh~
다시 안 올 소중한 날

這首歌是東方神起唱的
最近覺得還不錯聽
只是歌詞部份都很白話> <
可是這一首歌的歌詞卻讓我有點小感觸
中譯名:小鬼啊
有點像是在回味小時候
一邊述說兒時回憶
一邊又述說情竇初開的感覺
很有意思
不同於其他首歌的歌詞 肉麻的要命

不過 姑且不論歌詞內容(反正我也聽不懂...)
他們的聲音真的很讚!!
尤其是Acappella版的部份
和音的效果十分的柔美卻不會軟弱無力

創作者介紹

inFINitE...

soleantidote 發表在 痞客邦 PIXNET 留言(0) 人氣()